출근을 하기 위해 20km를 걸어야 했던 청년 – 그에게 과연 무슨 일이 생길까요?

5601

경찰차를 타고 깜깜한 어두운 밤 순찰을 돌던 한 경찰이 수상한 청년을 발견하였습니다. 백미러로 그 행인의 동태를 눈여겨보던 그는 깜짝 놀라고 말았습니다. 그 행인은 영하라고 봐도 어렵지 않을 추운 날씨에도 전혀 아랑곳하지 않고 절뚝거리며 급한 듯 어딘가를 향해 빠르게 걷고 있었기 때문입니다. 그 청년은 속도를 줄여 자신을 따라오는 경찰차를 눈치도 못채고 계속 걷고 있었습니다.

발이 아팠을법도 하지만 청년은 속도를 늦추지 않고 시간을 여러 번 확인하며 빠른 걸음을 계속하여 재촉했습니다. 경찰관이 경찰차를 가까이 붙여 그의 뒤를 따랐지만, 그 청년의 눈빛은 확고한 듯 앞을 향해 나아갈 뿐이었습니다. 그 어떤 것도 그 청년을 멈추게 할 수 없어보였습니다.

청년의 정체는?

경찰차가 뒤를 쫓고 있음에도, 아픈 다리를 절뚝대면서도, 추운날씨에 아랑곳하지않고 굳은 눈빛으로 빠른 걸음을 재촉하던 그 청년에게 과연 어떤 속사정이 있었을까요? 그의 사연을 알게된 사람들은 모두 충격을 금치 못했습니다.

advertisement